팬가입
정부, 신천지에 7만 명단 추가 요구...경찰 대응팀 편성 / YTN
게시일 : 2020.02.27 18:57
[앵커]
신천지 측에서 21만 명에 이르는 신도 명단을 받은 정부가 교육생 7만 명이 빠졌다며 추가 자료를 요구했습니다.

경찰은 소재 파악이 어려운 신천지 신도를 추적하기 위해 대규모 '신속대응팀'을 꾸렸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5일, 신천지 신도 21만 명 명단을 확보한 정부가 신천지 측에 추가 자료를 요청했습니다.

예비 신도라고 할 수 있는 '교육생' 7만 명가량이 명단에서 빠져 있다는 겁니다.

[김강립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 신천지 측에서는 교육생들은 아직 신도가 아니라서 명단을 제공하는 데 좀 어려움이 있다, 저희는 다시 이 부분에 대해서 명단 요청을 하였다….]

일단 정부는 명단이 확보된 신도 21만 명부터 유증상자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김강립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 지자체와 합동회의를 하며 명단을 배포하였고, 지자체별로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 등 고위험군을 찾아내는 작업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신천지 신도의 소재가 뚜렷하지 않거나 연락이 닿질 않는 경우 검사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

이에 경찰이 연락이 두절된 신도들을 추적하기 위해 '신속대응팀'을 꾸렸습니다.

전국 255개 경찰서에서 직원 5천7백여 명을 대규모로 투입합니다.

경찰은 방역 당국이 신천지 신도 조사를 진행하면서 소재 불명자 명단이 속속 넘어올 것으로 보고 대비하고 있습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에서는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이 가운데 소재 파악이 어려웠던 242명 명단을 넘겨받아 현재까지 241명의 소재를 확인하고, 마지막 남은 1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200227184908006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