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엿새만에 또 중대시험…"핵전쟁 억제력 강화"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12.14 18:13
北, 엿새만에 또 중대시험…"핵전쟁 억제력 강화"

[앵커]

북한이 어젯밤 평안북도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또다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지난 7일 로켓엔진 시험을 한 데 이어 엿새만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재동 기자.

[기자]

네, 북한 국방과학원이 어젯밤 10시 41분부터 48분까지 7분 동안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오늘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같이 전하면서 "우리 국방과학자들은 현지에서 당중앙의 뜨거운 축하를 전달받는 큰 영광을 지녔다"고 말했는데요.

대변인은 이어 "최근에 우리가 연이어 이룩하고 있는 국방과학연구성과들은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는데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대변인은 시험의 내용이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7일에도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바 있는데요.

지난 번처럼 신형 무기 개발을 담당하는 국방과학원이 시험 사실을 발표했다는 점에서 이번에도 인공위성의 발사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엔진 개발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앵커]

북한은 이번 실험으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한 층 강화할 것이다"고 했는데 어떤 의미입니까?

[기자]

네, 마찬가지로 이번 실험이 미국 본토까지 날아가는 ICBM과 관련한 실험일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북한에게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확실한 핵 미사일이 있다면 전쟁 억제력이 있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북한이 어느 도시든 공격할 수 있는 미사일이 있다면 미국의 입장에서 그것은 굉장히 위험한 것이기 때문에 함부로 움직일 수 없기 때문인데요.

그런 점에서 이번 실험이 ICBM 미사일의 성능 향상과 관련한 실험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옵니다.

최근 북한은 미사일 엔진의 연료를 기존 액체에서 충전 시간이 필요 없어 신속 발사가 가능한 고체로 전환하기 위한 연구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정보당국은 북한이 지난 7일 ICBM에 사용될 액체 연료 엔진을 시험했을 가능성 쪽에 무게를 뒀는데요.

일단 북한의 입장에서는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을 목전에 두고 미국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한 압박 강도를 키우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