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아사히 "아베정권, 과거사 반성 다시 밝혀야" / YTN
게시일 : 2019.08.17 14:23
[앵커]
일본 아사히신문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아베 정권이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뜻을 다시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에는 이전 정권이 체결한 것이라 해도 국가 간의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의 재평가를 제안했습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사히는 토요일 조간 사설에서 현재 한일 갈등의 발단은 역사 문제에 있다며 아베 정권이 한반도에 대한 역사 인식을 다시 밝히라고 주문했습니다.

아베 정권은 과거 반성에 소극적이란 평가를 받아왔고, 한국민들의 불신도 여기에 있다면서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선 아베 정권이 역사 인식을 새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도 지난 정권이 체결한 것이라 해도 국가 간에 체결한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평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 '고노 담화'와 한국에 대한 식민지 지배를 사죄한 2010년 '나오토 총리 담화'를 언급하고 아베 총리가 이 견해들을 존중하는 자세를 보이면 한국에 약속 준수를 요구하는 설득력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아베 정권이 수출규제 강화를 단행해 사태를 복잡하게 한 것은 명확하다면서 문 정권에 문제가 있다고 해도 정치·역사 문제를 경제까지 넓힌 것은 적절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간 관계 개선을 호소한 것을 계기로 상호 보복에 종지부를 찍고 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신문도 사설을 통해 한일관계의 악화는 일본에게도 마이너스라며 아베 정권이 한국과 적극적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이나 경제산업성의 대처가 한국 여론을 자극했다면서 일본 측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또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 악화를 멈추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한국 측이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기정훈[prodi@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1908171411282544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