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차기에서 키커만 무려 62명! 국내 고교 대회서 나온 진기록 / 비디오머그
게시일 : 2019.06.11 23:00
국내 고등학교 축구대회에서 승부차기 키커가 양 팀 통틀어 무려 62명이나 나오는 진풍경이 펼쳤습니다. 지난 9일 경남 창녕군 유채구장에서 열린 제24회 무학기 전국고등학교축구대회 8강전 용인 태성FC와 청주 대성고의 경기에서 진기록이 나왔습니다. 두 팀은 정규시간에서 0대 0으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용인 태성 FC가 청주 대성고에 29대 28로 승리했다. 양 팀 합쳐 키커가 62명이나 나왔고, 승부차기 소요 시간만 무려 50분이나 됐습니다.

기존 국내 최고 기록은 48명이었습니다. 이 기록은 지난 2004년 추계고교연맹전 동두천 정보고와 대구공고의 경기에서 나왔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62명이 키커로 나서면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공식 세계 기록은 체코 아마리그에서 나온 52명으로 알려져 있는데, 대한축구협회는 FIFA에 세계 기록 공인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정말 보기 드문 62명의 키커가 나와 50분 동안 피말리는 사투를 벌인 승부차기 장면을 비디오머그에서 준비했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재미, 비디오머그 VIDEOMUG

#비디오머그 #VIDEOMUG

▶비디오머그 채널 구독하기 : https://n.sbs.co.kr/mugTube
▶Homepage : https://n.sbs.co.kr/videomug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videomug
▶Twitter : https://twitter.com/videomug_sbs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