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한국당, 두 달 만에 거리로 “죽기를 각오”…‘4+1’ 물밑 접촉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2.14 21:23
정치권 소식입니다.
한국당이 또 국회를 떠나 거리로 나왔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죽기를 각오해 막겠다"고 했는데, 민주당은 더 이상의 협상은 어렵다고 보고 한국당을 뺀 야당들과 선거법 협의를 이어갔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시한 협상시한, 이제 이틀 남았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2대 악법 저지하여 대한민국 살려내자!"]
두 달 만에 열린 자유한국당의 장외 집회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겨냥했습니다.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인 만큼 죽기를 각오해 막겠다고, 황교안 대표는 여러 번 강조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좌파 독재가 오면 우리가 제대로 살겠습니까. 그러니까 제가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당은 또,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문재인 대통령과 직접 연관 짓는데도 당력을 모았습니다.
민주당은 장외 정치 선동, 적반하장이라고 한국당을 비판했습니다.
한국당이 반대와 방해만 일삼는다면서, 검찰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과 협상은 더 어렵다고 보고 다음 주 월요일 16일 선거법을 상정해, 19일에는 처리한다는 시간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관건은 정의당 등 다른 야당의 반발 속에 단일안을 만들어낼 수 있느냐입니다.
[박예휘/정의당 부대표 : "정말 캡 같은 소리 집어치우십시오. 말만 4+1이지, 사실상 민주당 혼자만의 셈법을 4+1 다른 소수 야당과 함께 반강제로 밀어붙이려는 것에 불과합니다."]
다만, 물밑에서는 정의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의 상한선(캡)을 내년 총선에만 적용하기로 하면 논의해 볼 수 있다는 뜻을 민주당에 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민주당과 야당의 '4+1협의체'는 내일(15일) 원내대표급 회동을 통해 이견 조율을 시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