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중국 심야 기자회견 통해 먼저 발표…“1단계 무역합의 동의”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2.14 06:16
중국도 어젯밤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로 동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산 농산물 수입 등에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중국의 최대 관심사인 관세 문제도 합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소식은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무역 합의에 대한 공식 발표는 중국 측에서 먼저 나왔습니다.
중국은 예정에 없던 심야 기자회견을 열고 '1단계 무역 협상에 관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왕서원/중국 상무부 부부장 : "중국과 미국은 평등과 상호 존중의 원칙 아래서 1단계 무역 합의문에 관한 의견 일치를 봤습니다."]
중국은 양측이 식품, 농산물 부분을 포함해 그간 미국이 집중 문제 제기해 온 지식 재산권 보호와 기술 이전, 위안화 환율 부분 등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의 이행에 대한 평가와 분쟁을 해결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한쥔/중국 농업농촌부 부부장 : "(협정이 이행되고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늘리게 되면) 콩과 같은 농업 분야에서 중국의 공급 문제를 완화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겁니다."]
중국은 농산물 외에 원유·천연가스 등 에너지와 서비스 상품을 더 구매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세계무역기구 WTO 규칙 준수 등을 전제 조건으로 제시하며 미국 측 요구에 무작정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에둘러 나타냈습니다.
중국의 주된 관심사인 관세 문제에도 합의를 봤다고 강조했습니다.
[랴오민/중국 재정부 부부장 : "(미국이 관세 문제에 합의함에 따라) 중국도 15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던 대미 추가 관세를 이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1단계 협상에서 양측이 합의한 겁니다."]
하지만 중국은 농산물 구매 규모를 밝히지 않았고, 2단계 협상 속도도 1단계 실행 상황을 보면서 결정돼야 한다고 밝히는 등 곳곳에서 미국과 온도차를 드러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