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위장약 ‘니자티딘’ 발암 우려 물질 검출…13개 의약품 판매 중지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1.22 19:49
속이 쓰리거나 위산 과다 분비와 같은 위장 질환을 치료하는 성분인 '니자티딘'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단기간 복용하신 분들에겐 큰 위해는 없을 것이라고 식약처가 밝혔지만, 장기간 복용하고 계신 분들은 꼭 처방받은 병의원에 가셔서 확인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이효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산 과다와 속쓰림 등을 치료하는 약 성분인 '니자티딘'에서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됐습니다.
발암 우려 물질이 검출된 의약품은 모두 13개 완제 의약품으로 오늘부터 판매가 중단됐습니다.
이번에 검출된 발암 우려 물질은 'NDMA' (N-니트로소디메틸아민)으로, 관리 기준을 미량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성분은 세계보건기구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 물질입니다.
'NDMA' (N-니트로소디메틸아민)는 지난 9월 판매 중지된 약성분, '라니티딘'에서도 검출됐습니다.
현재 '니자티딘'이 들어간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는 2만 2천 명 정도로 추정됩니다.
또 처방 의료기관은 천 백여 곳, 조제 약국은 2천 백여 곳입니다.
식약처는 단기 복용한 경우에는 인체 위해 우려는 크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복용해온 환자들은 해당 약품을 가지고 병의원을 꼭 방문해 의료진과 상담할 것을 권했습니다.
잠정 판매 중지된 의약품 목록은 보건복지부 홈페이지나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위장약 니자티딘' 검색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이효연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