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애도행렬 이어져…내일 현충원서 추모식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조회수 121
게시일 : 2019.06.13 14:14 이희호 여사 애도행렬 이어져…내일 현충원서 추모식

[앵커]

고 이희호 여사의 발인을 하루 남겨놓고 오늘도 오전부터 빈소에는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곽준영 기자.

[기자]

네, 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나와 있습니다.

장례 사흘째를 맞은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는 오전부터 고인을 애도하는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아침 9시 조문이 시작되자마자 가장 먼저 빈소에 모습을 드러낸 조문객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었습니다.

홍 부총리는 "고인께서 평생 해오셨던 민주화와 여권신장, 남북 평화통일에 대한 헌신과 기여를 다시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빈소를 찾은 이용섭 광주시장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여사님께서 추구하신 민주, 인권, 평화의 가치와 정신을 150만 광주시민들이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역시 여가부의 시초를 만드는 등 여성 인권신장에 기여한 것을 높이 사며 이 여사의 뜻을 받들어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어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등 경제계도 조문에 나섰던 가운데 오늘은 SK 최태원 회장도 빈소를 찾아 애도 행렬에 동참했는데요.

조문을 마치고 "나라의 큰 어른을 잃어 애통하다"는 짧은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또, 이 여사의 동교동 사저 경호를 담당했던 경찰 기동대원 40여명도 단체 조문에 나섰고, 하승창 전 청와대 사회혁신수석과 이수진 민주당 최고위원 등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앵커]

내일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 대한 내용도 윤곽이 잡혔죠.

이 부분도 정리 부탁드립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은 내일(14일)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진행됩니다.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진행한 후 동교동 사저를 거쳐 이후 국립현충원에서 추모식이 거행되는 것입니다.

사회장의 공동장례위원장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권노갑 민주평화당 상임고문 등 3명이 위촉된 상황인데요.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이 상임고문을 맡았고, 5개 정당의 대표와 정치권 원로 등이 고문 자격으로 추모식에 나섭니다.

이로써 장례위원회의 구성원만 모두 3,300명에 이르는데요.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이 여사님의 생애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추모 열기로 나타나고 있다"며 사회장으로 결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1시간가량 진행될 추모식에선 이 총리가 고인에 대한 조사를 낭독하고 문희상 의장과 5당 대표가 차례로 추모사를 발표합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됩니다.

이어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고,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 등이 헌화한 뒤 유족 대표가 인사하는 순서로 진행됩니다.

이후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의 묘소로 이동해 합장을 한 후 영면에 들어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등록
  •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