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시민이 경찰’…치안·구조 도운 ‘시민 경찰’ 선정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0.24 09:00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을뻔한 사람을 구하거나 소매치기를 쫓아가 직접 잡는 시민들을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이들 시민 영웅의 값진 도움을 알리고 포상하기 위해 경찰이 '시민경찰'을 선정했습니다.
임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앙선을 넘은 차가 멈출 기미도 없이 슬금슬금 움직입니다.
자세히 보니 운전자는 이미 운전대를 놓고 쓰러진 상황.
이때 한 시민이 벽돌을 들고 와 유리창을 깨 구급 활동을 돕습니다.
자신의 손에는 인대가 찢어지는 심한 상처를 남겼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김휘섭/경기도 여주시/시민 경찰 : "주변을 둘러보니까 벽돌이 하나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일단은 뭔가를 해야겠다는 생각보다 몸이 먼저 그렇게 행동을 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당시 운전자는 도움을 준 시민들에 고마움을 표현할 길이 없다고 합니다.
[성규영/당시 사고 차량 운전자 : "너무 감사하죠. 새생명을 얻었다고 생각할 수 있는 거고요 그때 저분이 구해주지 않았으면 어떻게 될지 몰랐죠."]
귀금속 판매점에서 금팔찌를 훔친 절도범을 쫓아 붙잡은 고등학생이 있는가 하면, 복면을 쓰고 도주하는 성추행범을 망설임 없이 추격해 붙잡은 경찰지망생도 있었습니다.
이른 아침, 취객의 주머니를 턴 절도범을 쫓고 경찰에 신고해 검거를 도운 시민들도 있었고, 남다른 눈썰미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 중이던 수배범을 신고해 붙잡게 한 버스 기사도 있었습니다.
[김경운/경기남부경찰청 홍보계장 : "경찰이 시만이고 시민이 경찰이라는 말이 있듯이 범죄와 무질서에 대처하는 경찰의 힘은 시민들의 지지와 협력에서부터 나온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들을 포함해 지난 4월 이후 치안과 구조를 도운 시민 500명을 '시민경찰'로 선정해 감사를 전했습니다.
또, 올해부터 매년 경찰의 날을 전후해 '시민 경찰의 날'을 기념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