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때렸지만 우린 아냐"…사망한 동료에 떠넘긴 '화성 8차' 경찰관들
게시일 : 2019.12.13 21:04
[앵커]

'"범인 윤모 씨를 검거한 뒤 때린 건 맞다, 그러나 나는 아니다'" 30년 전 화성 연쇄살인 여덟번째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관 3명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이런 취지로 진술을 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과거 동료였던 현재는 고인이 된 경찰관 1명에게 떠넘긴 셈인데요. 당시 수사 검사는 '"모르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 기사 전문 (http://bit.ly/35kCPH9)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박민규기자 #화성8차사건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