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앵커의 눈] 31번째 확진자 추가 확인…감염경로 ‘오리무중’ / KBS뉴스(News)
게시일 : 2020.02.18 21:16
'코로나 19' 오늘(18일) 환자 한 명이 추가돼 확진자, 3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오늘(18일) 퇴원해 퇴원자도 12명이 됐습니다.
31번째 환자는 대구 서구에 사는 예순한 살 한국인 여성인데, 영남권에서는 첫 확진입니다.
문제는 31번째 환자 역시 방역당국의 감시망 밖에서 확인됐다는 점입니다.
스물아홉 번째, 그리고 서른 번째 환자 부부처럼 최근 해외 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다고 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걸로 분류돼 감시를 받던 사람도 아닙니다.
어디서 감염됐는지 명확하지 않은 환자가 잇달아 나오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입니니다.
김진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에 거주하는 31번째 환자는 교통사고로 지난 7일 한방병원에 입원했습니다.
10일엔 38도가 넘는 열이 났고, 14일 영상 검사에서 폐렴이 발견됐지만, '코로나 19' 의심하지는 못했습니다.
항생제 치료를 이어가다 어제(17일), 보건소를 찾았고 오늘(18일) 최종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 "아무래도 여행력이 없고 접촉력이라는 게 밝혀지지 않은 일반적인 그런 환자분이시기 때문에 병원에서는 코로나19를 의심하기는 어려우셨을 것 같습니다."]
해당 병원은 출입이 통제됐고, 이곳에 입원해 있던 환자 33명도 다른 병원으로 이송될 계획입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입원 환자들은) 1인당 한 차에 한 명씩 대구의료원으로 전원 이송될 예정. 환자들 다 빠지고 나면은 (의료진은) 자가 격리로..."]
31번째 환자는 열흘 동안 입원해 있으면서 중간중간 외출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구시에 따르면, 9일과 16일 일요일엔 교회 예배에 참석했고, 15일에는 지인과 호텔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앞서 확진된 30번째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 병원 여러 곳을 수차례 들렀습니다.
10일에는 지인들과 지하철을 이용해 인천 용유도, 경인아라뱃길을 방문했습니다.
13일엔 종로구 소재 식당과 카페도 들렀고, 중구에 있는 직장에도 출근했습니다.
[식당 관계자/음성변조 : "원래는 12시부터 11시까지 했는데요. 오늘은 소독이나 이런저런 대책 때문에 17시에 문을 열 예정이거든요."]
29번째, 30번째 그리고 31번째 환자 모두 어떻게 감염됐는지 오리무중인 상황.
방역당국은 이들에게 증상이 나타나기 2주 전의 동선과 접촉자까지 파악해 감염경로를 추적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