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일주일 만에 2차 소환…조사 마무리 가능성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11.21 16:41
조국, 일주일 만에 2차 소환…조사 마무리 가능성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일주일 만에 다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1차 조사 후 해명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에도 큰 입장 변화는 없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늘(21일) 오전 9시 반쯤 검찰에 출석해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1차 소환 조사를 받은 지 일주일 만입니다.

이번에도 출석 모습은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청사 지하주차장을 통해 조사실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부인 차명투자 관여 여부와 딸 부산대 장학금 의혹, 서울대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웅동학원 위장소송 등 의혹들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관련 증거들에 대해서는 본인이 직접 답변해야 한다며 추가 조사의 필요성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은 오늘도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은 1차 조사 후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수사팀이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소환 조사는 당초 한두 차례에서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진술 거부가 이어지면 오늘 마무리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검찰은 조사를 모두 마치면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신병처리 방향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한편, 법원은 어제(20일)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구속기소된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성북구 상가를 확정판결 전까지 임의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동결 조치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dk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