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청와대 “‘하명수사’·‘단체 대화방’ 사실 아냐”…검찰 “결과 보면 수긍”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2.16 12:21
청와대는 김기현 전 시장과 관련해 '하명 수사'는 없었다고 거듭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유재수 전 부시장과 청와대 관계자들이 금융위 인사를 논의했다는 단체 대화방은 없었다면서 검찰 발표를 반박했는데, 검찰은 "수사 결과를 보면 수긍할 것"이라는 입장을 냈습니다.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모양새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다시 한번 밝히지만,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 예정에 없던 청와대 서면 브리핑 내용입니다.
행정관들이 울산에 간 이유와 보고서까지 공개했는데 하명 수사 얘기가 계속 나오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시장 건에 대해선 검찰을 직접 반박했습니다.
유씨 혐의 중 상당 부분은 청와대 감찰 과정에 확인됐거나 확인이 가능했다고 한 검찰 공보자료를 겨냥했습니다.
당시 민정수석실은 감찰이라는 범위와 한계 내에서 밝혀진 사실을 토대로 판단했고, 그 결과는 인사조치였다고 했습니다.
수사권이 없어 한계가 있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겁니다.
유 전 부시장과 청와대 관계자들이 텔레그램을 통해 금융위 인사를 논의 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단체 대화방 자체가 없었고 인사 논의도 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또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이 유 전 부시장을 봐달라고 부탁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라면서 허위 보도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청와대 입장에 검찰도 발끈하는 분위기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 수사 보도가 통제되는 상황에서 청와대 발표는 사실관계와 증거를 알지 못하는 윤 실장 등 당사자들의 일방 주장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최근 보도되는 내용 역시 부정확한 부분들이 있다며 나중에 '수사 결과를 보면 수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