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하얼빈 빙설제 위한 얼음 채취 한창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2.13 12:44
중국 헤이룽장 성 하얼빈에서는 매년 1월 초에서 2월 사이 눈과 얼음의 축제인 '하얼빈 빙설제'가 열립니다.
[리포트]
축제를 앞둔 하얼빈에서는 요즘 현장을 장식할 얼음 채취 작업이 한창입니다.
털옷을 입은 장정들이 한데 모여 두껍게 언 강의 얼음을 채취합니다.
사각형으로 반듯하게 잘린 얼음 덩어리가 물 위로 건져 올려 집니다.
마치 디즈니 영화 겨울 왕국의 한 장면을 보는듯한 착각마저 드는데요.
수질 좋은 송화강에서 채취한 얼음은 투명도가 높고 빙질이 우수해 축제용으로 제격입니다.
[장푸화/얼음 채취 작업 책임자 : "물살이 가장 약하고, 수질이 가장 좋은 지점을 골라 얼음을 채취합니다."]
얼음 채취팀은 축제를 앞두고 매일 얼음의 상태를 확인합니다.
얼음 두께가 30cm가 넘으면 본격적인 채취를 시작하는데요.
얼음 채취는 한 지점에서 단 한 번 밖에 하지 못합니다.
10일에서 20일 정도 걸려서 언 첫 얼음이라야 잘 부서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채취한 얼음 덩어리는 축제 장소로 옮겨져 15일에 걸쳐 크고 작은 건축물과 조형물로 재탄생합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