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오늘 국회 본회의 무산…선거법 등 상정 불발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2.13 21:09
오늘(13일) 오후 예정됐던 국회 본회의, 결국 열리지 않았습니다.
당초 여야가 오후에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 등을 상정하기로 했는데, 본회의 무산으로 법안 상정도 모두 불발됐습니다.

본회의의 첫 안건이었던 임시회 회기건에 대해 한국당이 기습적으로 필리버스터를 신청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문희상 국회의장은 사흘 동안 여야가 합의안을 마련해 오라고 했습니다.
은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13일) 오후 본회의 개의에 전격 합의한 여야.
예산안 부수법안, 민생 법안을 우선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쟁점 법안인 선거법의 경우 한국당의 무제한 토론, 필리버스터를 허용했습니다.
그런데 한국당이 돌연 임시회 회기를 정하는 첫 안건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습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회기결정의 건도 안건으로써 저희들이 무제한 토론을 실시할 수가 있습니다."]
회기결정안건이 필리버스터 대상이 되냐를 두고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이렇게 합의만 하면 자꾸, 합의만 하면 자꾸 뒤집히고 뒤집히고 이러면 안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본회의를 두 차례나 늦춰가며 협의를 시도했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탈당파는 끝내 응하지 않았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국회의장은 오늘 본회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못할 것으로 판단하고 개의하지 않겠다..."]
총선 예비후보등록은 오는 17일.
이 일정을 감안해 공직선거법이 처리돼야 한다며 합의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여야 원내대표들에게 강력 촉구한다. 지금으로부터 3일간 마라톤 협상을 진행하길 바란다."]
문 의장은 오는 16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은준수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