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트럼프“북 적대행동하면 모든 걸 잃을수도…”
게시일 : 2019.12.09 17:50
[앵커]

트럼프 대통령의 대 북한 발언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적대적 행동이 있다면 놀랄 것이라고 말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은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북한이 중대 시험이 성공적이었다고 발표한 뒤 나온 말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에서 중대 시험이 있었다는 북한의 공식 발표가 나오기 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적대행위가 있다면 놀랄 것이라고 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12.8. 북한 공식 발표 전 : "북한이 만약 적대적으로 행동한다면 나는 매우 놀랄 것입니다.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입니다."]



그리고 북한이 중대시험을 공식 발표하자 트위터를 통해 경고 수위를 한층 높였습니다.



북한이 만약 적대적인 방식으로 행동한다면 잃을 것이 많다고 했습니다.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 2일 NATO회담에서 군사력 사용 가능성까지 언급한 적이 있는 만큼 강력한 경고 메시집니다.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로 하고싶어 하지 않을 것이며 미국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북한과 미 대통령 선거를 연계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두 번 잇따라 나왔습니다.



북한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등 미국을 직접 위협하는 행위를 북미 협상 국면에서 중단해왔습니다.



그런데 내년 미 대선을 앞두고 핵과 미사일 시험이 다시 시작되면 이를 중지시킨 걸 성과로 자랑해온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북한이 미 대선에 영향을 주려는 행위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신경 쓰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매우 똑똑하다고도 했습니다.



강력한 경고와 함께 선을 넘지 말기를 기대하는 취지로도 보입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비핵화 합의를 상기시키며 반드시 비핵화 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또 거론하면섭니다.



핵협상은 테이블에서 내려놨다는 북한에 교착 상태인 북미 협상을 진행하자는 촉구성 언급으로도 들립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