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人터view] '거리의 편집자', 언론을 대신한 사람들 / YTN
게시일 : 2019.11.23 06:08
더 나은 뉴스 콘텐츠 제공을 위한 일환으로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썸네일) 개선을 위한 설문을 진행합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들려주세요. 감사합니다.

※ 썸네일 설문 참여하기
https://feedback.ytn.co.kr/?v=201911230549409603

엄혹했던 80년대, 신문 가판에 빨간 줄로 강조된 기사들이 지나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곤 했습니다.

처음엔 작은 기사였던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크게 알려진 것도 빨간 줄 기사의 역할이 컸죠.

언론에서 작게 낸 기사를 빨간 줄로 강조해 '큰' 기사로 만든 이들은 가판에서 신문을 팔던 판매원들이었습니다.

당시 한 신문사 기자는 그들을 '거리의 편집자'라 부르며, 언론인으로서 부끄러움을 느낀다는 칼럼을 쓰기도 했는데요,

시간이 흐르면서 '거리의 편집자'는 점차 사라져 갔지만, 언론을 대신해 작은 목소리를 전하는 사람들은 늘 존재했습니다.

사람, 공간, 시선을 전하는 YTN 인터뷰에서 이들을 만나, 언론이 놓치고 있는 목소리가 무엇인지 들어보았습니다.


버트너/ 김현미[hm2032@ytn.co.kr], 홍성노[seong0426@ytn.co.kr], 김유정, 황현정

도움/ 최광묵 최초의 '거리편집자', 권경원 감독, 정준희 한양대 언론정보대학 겸임교수, 영화 (1991,봄), 영화 (1987)

#press_your_버튼 #언론개혁 #거리의_편집자

#최광묵 #영화_1991봄 #권경원 #정준희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3_20191123054940960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