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反 조국’ vs ‘민생’…여야 “추석 민심 잡아라”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09.12 08:35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놓고 여진이 계속되고 있는 정치권은 추석 연휴를 맞아, 조국 여론전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한국당은 조국 임명 철회를 위한 전방위 선전전을 벌였고, 민주당은 민생 경제 이슈를 제기하며, 조국에 쏠린 여론 돌리기에 나섰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귀성인사 대신 장외 여론전에 나선 자유한국당.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은 범법자입니다. 근데 이런 사람이 법무부장관, 이게 말이 됩니까?"]
국정조사, 특검 추진을 기정사실화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다른 야당에 정식적으로 제안합니다. 조국 게이트 국정조사, 특검법 이제 처리합시다."]
거리엔 명절 인사 대신 조국 임명 철회 현수막을 내걸었는데, 이번 추석 화두는 단연 조국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예년처럼 서울역을 찾았습니다.
추석 여론을 경제 이슈로 돌리겠다는 전략입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경제 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더욱 매진하도록 하겠습니다."]
공개석상에선 조국 장관 이야기를 거의 꺼내지 않았고, 한국당 요구를 정치 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설훈/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문제가 있는 부분은 수사기관에 맡겨두고 국회는 민생을 살피는 일에 전념해야할 것아닌가 생각합니다."]
거대 양당 사이의 바른미래당에선 조국 장관 임명을 비판하면서도, 정권 퇴진 강경론엔 선을 긋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은 세력이 문재인 정권을 단죄한다는 것도 말이 되지 않습니다."]
총선을 앞둔 추석은 정당 차원에서만 아니라 개별 의원들도 민심에 특히 귀 기울이는 때입니다.
추석 연휴에도 조국 이슈를 끌고가려는 야당과 조국 국면을 돌파하려는 여당의 치열한 여론전이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