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김세연’ 후폭풍 오나?…황교안 “총선 뒤 책임질 것”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1.19 06:31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 파장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당을 해체하고 전원 용퇴하자는 김 의원의 주장에 황교안 대표는 총선 뒤에 결과를 보고 책임지겠다는 원론적 답변을 내놨는데, 당내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을 깨끗하게 해체하자, 당 대표부터 모든 의원이 용퇴하자.
김세연 의원은 지금 한국당에 통합과 혁신이 동시에 필요하다며 거듭 동반퇴진을 주장했습니다.
[김세연/자유한국당 의원/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그 부분이 지금 잘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무언가 변화의 불씨를 댕기는 그런 역할이…."]
즉답을 피했던 황교안 대표는, 어제는 김 의원의 퇴진 요구에 선을 그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만일 이번 총선에서도 우리가 국민에게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다면, 저부터 책임지고 물러나겠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회담을 제안했는데, '용퇴론' 확산을 차단하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당내 의원들은 공개 발언을 자제하는 가운데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주호영, 김용태 의원 등은 김 의원의 인적쇄신 요구에 공개적으로 공감하며, 당 지도부의 결단을 요구했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의원 : "김세연의 자기 희생을 폄하하는 것은 자유한국당 스스로 자해하는 것입니다. 혁신의 밑거름으로 사용해야 자유한국당이 살 수 있습니다."]
반면 상당수 중진 의원들은 "황 대표가 그 이상으로 무엇을 말할 수 있겠는가" "당 대표는 총선 결과에 따라 정치적 책임을 지는 것"이라며 '지도부 흔들기'라고 경계했습니다.
보수 야권 통합론과도 깊게 연결돼 있는 한국당의 용퇴론, 선거가 다가오면서 논란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