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반도체-백혈병 연관 없다” 박재완 선임 논란 / KBS뉴스(News)
게시일 : 2020.02.21 22:16
삼성전자 이사회 신임 의장으로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이 선임됐습니다.
삼성은 사외이사 출신이 처음으로 의장이 됐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경영진을 견제할 이사회 의장 자격이 있는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삼성은 신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으로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장관을 선임했습니다.
"첫 사외이사 의장 선임으로 이사회 독립성과 경영투명성을 높이게 됐다"고 자평했습니다.
2016년부터 삼성전자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
고용노동부 장관이던 2010년, 국감에서 삼성 반도체 공장의 백혈병 문제를 질문받았습니다.
박 의장은 당시 "백혈병 발병과 노동환경 사이에는 통계적 유의성이 없다"고 답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이후 정부는 반도체 근로자가 백혈병으로 숨질 위험은 2배 높다는 조사결과를 내놨습니다.
삼성전자도 11년 만에 사과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습니다.
[김기남/삼성전자 대표이사/2018년 : "삼성전자는 과거 반도체 및 LCD 사업장에서 건강유해인자에 의한 위험에 대해 충분하고 완벽하게 관리하지 못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 의장은 KBS와의 통화에서 "아직까지도 백혈병과 인과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했다가, 연관성을 인정한 정부 조사결과를 이야기하자, "당시엔 입증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고 해명했습니다.
유족의 상황에 대해선 안타깝지만, 자신이 사과할 일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공유정옥/삼성전자 백혈병 피해자 모임 '반올림' 활동가/산업의학 전문의 : "삼성 이사회에서 안전 보건을 더 개선한다든가 그동안 드러났던 문제를 제대로 풀어낸다든가 그런 긍정적인 전망을 갖기가 어렵습니다."]
장충기 전 삼성사장에게 골프장 예약을 부탁하는 문자를 보낸 것과 관련해선, 장관 퇴임 뒤 부탁한 것으로 부정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