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7] 따분한 오후, 벌러덩 누워 낮잠자는 진돗개 소년 겨울은 등지고 눕는 것이 버릇이 된것 같아요.
게시일 : 2019.07.30 22:30
바닷마을 진돗개 부부 금동이와 복실이 이야기
My dog couple's happy story living in rural village (Korea Jindo-Dog)
[제387화] 몸이 축 늘어지는 따분한 6월의 오후 한나절 금동이네 앞뜰과 뒤뜰 풍경을 담았어요.

[배경음악]
00:00 Wayne Jones - Retro
01:54 Wayne Jones - Brain Trust
03:40 E's Jammy Jams - Book Bag
07:07 Kevin MacLeod - Chee Zee Beach - Latinesque

Kevin MacLeod의 Chee Zee Beach - Latinesque은(는)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라이선스(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4.0/)에 따라 라이선스가 부여됩니다.
출처: http://incompetech.com/music/royalty-free/index.html?isrc=USUAN1100686
아티스트: http://incompetech.com/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