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송병기 소환·압수수색…‘김기현 첩보’ 흔적 나올까 | 뉴스A
게시일 : 2019.12.06 20:58
울산 부시장 소환 검찰이 오늘 아침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을 서울로 소환하고 울산 자택과 집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첩보를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죠. 첩보를 받은 문모 전 행정관을 소환 조사한 바로 다음날, 첩보 제공자를 부른겁니다. 검찰은 청와대 다른 관계자의 개입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권솔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을 소환했습니다.

검사와 수사관도 동시에 보내 아침 8시 50분부터 송 부시장이 근무하는 울산시청 집무실만이 아니라 자택과 관용차량까지 동시 압수수색하면서 강제수사에 돌입한 겁니다.

어제는 검찰이 송 부시장에게 받은 제보로 '김기현 첩보' 문건을 만든 인물로 지목된 청와대 민정비서실 문모 전 행정관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송병기 / 울산시 경제부시장 (어제)]
"(현재) 총리실 모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던 중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오후 1시쯤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에서 취재진을 만난 송 부시장은 “검찰에서 초기 단계 조사를 받았다”며 “청와대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문 전 행정관에게 '김기현 첩보'를 전달한 경위와 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어제 문 행정관의 진술과 오늘 송 부시장의 진술만이 아니라 9시간반 동안 송 부시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종합해 제보 당시 상황을 꼼꼼히 복원하는 작업도 거칠 것으로 보입니다.

제보를 접수하고 전달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다른 관계자의 개입은 없었는지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채널A 뉴스 권솔입니다.

권솔 기자 kwonsol@dong.com

영상취재 : 김명철
영상편집 : 민병석

청와대에 처음 첩보를 전달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나중에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으로 진술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보자를 불러, 의혹을 확인한 상황이 연출되면서 청부수사 의혹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박건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청와대에 제보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의혹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 수사의 단초가 됐습니다.

청와대가 접수한 이 첩보는 경찰청을 거쳐 2017년 12월, 울산지방경찰청에 전달돼 수사가 시작됩니다.

그로부터 몇 주 뒤인 2018년 1월, 송병기 부시장은 울산에서 경찰 조사를 받습니다.

자신의 제보로 시작된 수사에 참고인이 된 겁니다.

당시 피의자였던 박기성 울산시 비서실장은 '간접 증언'이었던 송 부시장의 경찰 진술이 2장짜리 압수수색 영장에 적힌 혐의의 '핵심'이었다고 주장합니다.

[박기성 / 전 울산시 비서실장]
"담당 공무원을 불러서 질책했다는 얘기를 들은 퇴직 공무원(C)의 진술. 이게 말이 되느냐는 거지. 송병기가 C 공무원입니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2월, 김 전 시장의 동생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서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수사팀 소속 경찰들은 "수사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경찰이 하명 수사의 발단이 된 제보자를 조사해 혐의를 확인하고 압수수색까지 나섰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박건영입니다.

change@donga.com

영상편집 : 최동훈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청와대가 특정 정당 후보였던 송철호 울산시장의 공약을 지원한 건 명백한 선거 개입이다. 자유한국당의 주장입니다. 반면, 청와대는 대통령 공약을 설명한 자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서 김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1월, 송철호 울산시장을 청와대 행정관이 만난 것을 두고 명백한 선거개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

[박용찬 / 자유한국당 대변인]
"3류 막장드라마에서나 볼법한 추악한 장면들이 다른 곳도 아닌 대한민국의 권력 심장부 문재인 청와대로부터 끝도 없이 나오고 있다는 점입니다."

청와대가 출마 예정자와 만나 선거 공약을 사전에 조율한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겁니다.

해당 행정관을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특정 후보에게 공무원의 직무상 알고 있던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당의 후보자한테 특혜를 주는 경우에 해당합니다."

바른미래당도 '선거공작'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강신업 / 바른미래당 대변인]
"대놓고 선거공작을 벌인 정황이 점점 사실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발 선거공작 의혹을 명백히 밝히고…."

청와대는 출마 예정자의 공약을 논의한 게 아니라 대통령 공약을 설명하는 자리였다고 반박했습니다.

"대통령의 지역공약을 설명하는 건 자치발전비서관실의 본래 업무"라는 겁니다.

특히 당시 논의됐던 울산 공공병원 건립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등 여야 후보를 막론하고 추진하던 사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채널A 뉴스 김철중입니다.
tnf@donga.com

영상취재: 조승현
영상편집: 박형기

▷ 공식 홈페이지 http://www.ichannela.com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nelanews
▷ 공식 유튜브 https://www.youtube.com/tvchanews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