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내일 예산안 처리, 연동형 공수처 보류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12.09 19:15
여야 내일 예산안 처리, 연동형 공수처 보류

[앵커]

여야가 내일(10일)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 등 시급한 안건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정국 파행을 초래한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 제정법 처리는 보류됐습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당의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되자마자 국회의장실로 향합니다.

열흘 만에 한자리에 모인 민주, 한국, 바른미래당 3당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마지막 날 본회의를 열어 새해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어린이 스쿨존 사고를 가중 처벌하는 이른바 민식이법과 유치원 3법, 데이터 3법 등 각종 민생 법안도 본회의 표결에 부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한 발짝씩 양보하면서 막판 돌파구가 열렸습니다.

[심재철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번 본회의에 올렸던 안건에 필리버스터 신청했던 것들은 자유한국당 의총 거쳐서 철회하고…"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는 과정이 선행된다면 오늘 내일(9~10일)은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비롯한 검찰개혁법안은 상정하지 않는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단식과 정국 파행을 초래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법, 두 쟁점법안은 본회의 상정이 보류됐습니다.

민주당, 바른미래당과 '4+1 협의체'를 구성해 예산안과 쟁점법안 처리를 모색해온 3개 군소 야당은 입지가 다시 위축됐습니다.

[여영국 / 정의당 원내대변인] "민주당이 한국당과의 협상을 핑계로 개혁을 후퇴시킨다면 '더불어한국당'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쓴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민주, 한국 두 당이 일단 급한 불부터 끈 모양새.

짧은 휴전이 끝나고 연말 임시국회가 열리면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법을 둘러싼 격한 파열음이 터져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