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명수사' 조사 속도…당시 경찰 강제구인 검토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12.09 19:16
'하명수사' 조사 속도…당시 경찰 강제구인 검토

[앵커]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당시 이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 수사팀에 대해선 강제구인 등을 통해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박기성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과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각각 연이틀 불러 조사한 검찰.

김기현 전 시장 측근인 박 전 실장은 비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습니다.

송철호 현 시장의 측근인 송 부시장은 박 전 실장 비위 의혹 등의 청와대 첫 제보자로, 이를 통해 당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청와대 행정관 조사도 마친 검찰 수사는 이제 윗선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함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수사 책임자였던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에 대한 조사도 예고하고 있습니다.

황 청장은 "검찰이 수사할 가치가 없는 사안으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면서도 "(출석 요청이 온다면) 소크라테스의 심경으로 출석해 진실 규명에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첩보 이첩에 관여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검찰은 당시 수사팀이었던 울산청 소속 경찰 10여명에 대해 출석을 요구했지만, 경찰은 소환에 불응한 상태.

하지만 검찰은 당시 김 전 시장 측근 수사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선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강제 구인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경찰은 "검찰 출석 여부는 개개인 선택"이라고 맞서고 있어 숨진 전 특감반원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건에 이어 다시 검경이 충돌하는 양상입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