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대성호 선미 육상으로 인양…실종자 발견 못해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1.23 06:18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불이 난 대성호의 선미가 오늘 육상으로 들어올 예정인데요.
어젯밤에도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은 밤새 이어졌습니다.
현장을 연결합니다.
안서연 기자, 대성호 선미가 오늘 새벽 도착할 예정이었는데, 들어왔나요?
[기자]
네, 저는 어제 사고해역에서 인양된 대성호 선미가 들어올 제주 화순항에 나와 있는데요.
당초 오전 6시쯤 도착할 예정이었는데, 기상 악화로 바지선을 연결한 3천톤급 경비함정의 속력을 유지하기 어려워 늦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부터 제주도 남쪽먼바다에 내려진 풍랑주의보가 오늘 아침을 기해 해제되면서 이르면 오전 11시쯤 도착할 예정이라고 해경은 전망했습니다.
해경은 화순항에 대성호 선미가 도착하는 대로 국과수 등 관계 기관과 합동 감식을 할 계획입니다.
우선, 불에 그을린 부분을 눈으로 감식하며 발화 지점 등을 탐색하게 되는데요.
그 뒤에는 2차 정밀감식에 들어가는데, 남아 있는 전선이나 물품 등 증거물을 채취한 뒤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서는 기관실 등 주요 장비가 몰려 있는 선수, 즉 뱃머리를 찾아야 하는데요.
해군 기뢰제거함 등을 투입해 침몰된 선수의 위치를 찾기 위한 수중수색을 하고 있지만, 아까지직 성과는 없습니다.
오늘 새벽부터는 국립해양조사원 소속 해양조사선 바다로 5호가 추가로 투입됐습니다.
사고 닷새째인 오늘도 실종 선원 11명을 찾기 위해 대대적인 수색을 이어가고 있지만, 추가로 실종자를 발견했다는 소식은 없습니다.
해경은 수색구역을 최초 신고 지점에서 110여 킬로미터 범위로 확대해 수색을 하고 있는데요,
실종자들이 주변 해안가로 떠밀려갔을 가능성도 고려해 제주 서부 지역, 즉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안덕면 일대 해안가도 수색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제주 화순항에서 KBS 뉴스 안서연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