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인터뷰] 이세돌 "동료들, 못 이긴다 말 해…부담되지만 도전의 의미"
게시일 : 2019.12.12 22:33
[이세돌 9단/바둑기사 : 지금 제가 치수를 2점에 제가 덤을 7집 반을 주는 치수입니다. 그냥 2점은 아니에요.]

[앵커]

그러니까 2점을 먼저 깔고 두시잖아요. 그러면 좀 혹시 자존심 상하지는 않습니까?

[이세돌 9단/바둑기사 : 그렇지는 않습니다. 지금은 중국이 중국 절예라는 프로그램이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지금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알파고 이후로는. 그 절예라는 프로그램에 지금 2점이 두고 있습니다, 순수하게. 그래서 졌다, 이겼다 하는 정도의. 인간들이 졌다, 이겼다고 하는데 저는 덤을 7집 반을 주기 때문에요.]

[앵커]

그거 잘 모르시는 분들은 덤을 뭘 주고 2집 이거 잘 모르실 수 있습니다.

[이세돌 9단/바둑기사 : 확실히 일반적인 2점은 아닙니다. 2점과는 좀 많이 차이가 나죠.]

[앵커]

그런가요.

[이세돌 9단/바둑기사 : 네, 2점은 아니고.]

[앵커]

자존심 상할 만한 상황은 아니다.

[이세돌 9단/바둑기사 : 오히려 모든 동료 기사들이나 아시는 지인분들은 마음 편하게 해라. 2점이나 못 이긴다. 덤을 7집 반을 주고는 이길 수가 없다라고 지금 얘기하고 있기 때문에. 그리고 제가 자존심 상하는 치수는 아닙니다.]

[앵커]

그러니까 상대한테 덤을 7집 반을 주는 거니까. 그렇군요. 왜 그렇게 하셨습니까, 그러면?

[이세돌 9단/바둑기사 : 사실 이게 재미있는 게, 처음에는 저는 그냥 2점인 줄 알았어요. 그런데 계약 직전에 이걸 알게 됐습니다. 다 얘기는 끝났고 계약을 하는 순간만 남았는데 그때 이제.]

[앵커]

그런데 마지막 계약할 때 7집 반이 있었습니까, 덤이?

[이세돌 9단/바둑기사 : 네, 그걸 알게 됐어요.]

[앵커]

그렇게 그걸 나중에 가르쳐주는 법이 어디 있습니까?

[이세돌 9단/바둑기사 : 그런데 이것 때문에 다시 또 얘기를 하고 또 하는 것도 좀 그렇고.]

[앵커]

그것도 좀 그렇고.

[이세돌 9단/바둑기사 : 네. 또 2점은 제가 좀 자신 있었어요. 그냥 2점이면 준비하면 이길 수 있다. 그런데 지금도 그런데 2점에는 이기는 기사들이 있거든요. 그런데 2점의 7집 반을 주고는 사실 잘 못 이긴단 말이에요.]

[앵커]

그러게요.

[이세돌 9단/바둑기사 : 어떻게 보면 도전한다는 의미가 있지 않을까. 그렇게 결정내렸는데 지금 좀 부담이.]

[앵커]

며칠에 하죠?

[이세돌 9단/바둑기사 : 12월 18일, 19일, 21일입니다.]

[앵커]

3일 동안. 그러면 딱 3번만 하는 거네요. 지난번에 5번이었는데.

[이세돌 9단/바둑기사 : 네, 3번. 참 걱정입니다.]

[앵커]

그게 좀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약간 좀 있긴 있습니다. 처음에 그냥 2점이라고 했다가 나중에 7집 반 덤이 나오다니.

[이세돌 9단/바둑기사 : 프로그램이 처음에 설정 자체가 그렇게 돼 있기 때문에 이걸 어떻게 바꿀 수가 없습니다.]

▶ 기사 전문 (http://bit.ly/2PHBEec)
▶ 뉴스룸 다시보기 (https://bit.ly/2nxI8jQ)

#손석희X이세돌 #문화초대석 #JTBC뉴스룸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