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팬가입
버스 52시간제 석 달 시간 줬지만…문제는 돈·인력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06.26 22:39
버스 52시간제 석 달 시간 줬지만…문제는 돈·인력

[앵커]

다음 달부터 300인 이상 노선버스 업체에서 주 52시간제가 시행됩니다.

하지만 위반 단속은 석 달 뒤로 미뤄졌는데요.

이 기간 부족한 기사 채용하란 취지입니다만 지금 근무여건과 보수로는 일할 사람 구하기 어려워 제대로 시행될지 의문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이재욱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일 정부는 7월 시행에 들어가는 300인 이상 노선버스업체의 주52시간제 시행에 석 달의 계도기간을 둔다고 발표했습니다.

근무시간이 줄며 더 필요한 기사를 뽑을 돈을 요금 인상으로 마련하기로 했는데, 여기에 시간이 걸리니 단속을 미뤄 사실상 시행을 유예해준 것입니다.

실제 지난달 요금 인상을 결정한 경기, 충남지역도 절차를 거치면 빨라야 8월이나 올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요금을 올려도 해결될 상황이 아니란 점입니다.

지난주 정부와 지자체, 업계가 함께 경기도 버스승무사원 채용박람회를 열었지만, 지원자는 고작 375명이었습니다.

경기도의 예상 추가 필요인력 3,000명의 8분의 1에 그쳤는데, 평균 346만원의 급여에 한 달 223시간 일할 사람을 찾기 힘든 것입니다.

인력을 구하지 못하면 결국 버스 편을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인천은 이미 어느 정도 줄일지 논의 중이고, 경기도는 도내 시내버스 2,185개 노선 중 절반 가까이에서 편을 줄여야 합니다.

강원도 역시 감차 가능성이 큽니다.

[위성수 /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부국장] "중앙정부가 대중교통 활성화에 대한 정책적 방향을 잡아야 할 것이고, 지방자치단체가 인력충원 및 임금보전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마련해서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야…"

석 달을 미룬다 해도 정부와 지자체의 채용을 위한 추가 지원이 없으면 버스 52시간제 안착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욱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