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들 실형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12.09 20:14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들 실형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분식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부사장들에게 실형이 선고되는 등 기소된 임직원 전원에게 유죄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사건의 본류인 회계분식 의혹에 대해서는 판단을 내리지 않았습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분식 의혹과 관련된 증거를 인멸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삼성 임직원 8명에 대해 전원 유죄 판결을 내렸습니다.

삼성전자 재경팀 소속 이 모 부사장에게는 징역 2년을, 사업지원TF 소속 김 모 부사장과 박 모 부사장에게는 각각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들이 계열사 직원들에 대한 막대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증거인멸 범행에 이르게 했다는 점을 꼬집었습니다.

함께 기소된 임직원 5명에게는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함께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엄청난 양의 자료를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인멸·은닉"했고, 공장 마룻바닥을 들어내 숨기거나 직원 집 창고까지 활용한 범행수법은 일반인이 상상하기 어려운 정도로 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이 사건의 본류인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선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증거인멸을 통해 국가의 형사사법 작용을 방해한 점만을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선고는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사건과 관련해서는 처음 나온 법원 판단으로 검찰의 수사는 아직 진행 중입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