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다음 주 철도 파업…비상수송대책 마련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1.14 18:12
다음 주 예고된 철도파업을 앞두고 정부가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습니다.
대체인력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 광역전철 운행률을 80% 이상으로 유지하고 SRT 입석표 판매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철도노조는 다음 주 수요일인 20일부터 무기한 파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임금 인상과 4조 2교대 시행을 위한 인력충원 등을 놓고 노사 합의가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열차 운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철도공사 직원과 군 인력 등 대체인력을 출퇴근 광역전철과 KTX에 집중 투입합니다.
광역열차 운행은 출근 시간대에 92%, 퇴근길에는 84% 수준으로 유지됩니다.
KTX는 평시 대비 68%가 운행되지만 SRT를 포함한 고속열차 전체로 보면 78%가 다닐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부는 파업이 시작될 경우 SRT 입석 판매를 허용해 수송률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다만 일반열차는 60%, 화물열차는 31%의 운행률을 보여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자치단체와 협조해 고속버스와 지하철, 전세버스 등의 운행을 늘려 운행 차질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철도노조는 군 대체 인력 투입 등을 놓고 단체행동권 등을 침해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다음 주 파업을 앞두고 내일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가기로 해 일부 열차 운행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