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수 부시장 검찰 소환…뇌물수수 혐의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게시일 : 2019.11.21 21:06
유재수 부시장 검찰 소환…뇌물수수 혐의
[뉴스리뷰]

[앵커]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시절 감독대상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 유재수 부산 경제부시장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검찰이 유 부시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지 이틀만입니다.

신현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피감기관과 유착해 금품과 편의를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의혹이 불거진 업체들과 금융위원회에 이어 자택을 압수수색한 지 이틀만입니다.

유 부시장은 지난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감독업체에서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확한 뇌물 액수 등에 대해서는 보강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지만 수뢰액이 3,000만원 이상일때 적용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월 청와대 특감반 소속이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폭로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당시 특감반이 유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진행했지만 이를 무마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겁니다.

실제로 당시 금융정책국장이었던 유 부시장은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았습니다.

유 부시장은 이에 대해 나름의 처벌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유재수 / 부산시 경제부시장] "굉장히 중요한 금융정책국장 자리를 내려놓고, 사실상 불명예스럽게 내려놓게 돼서 처벌받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같은 시각 서울중앙지검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두 번째 소환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유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양쪽에서 연계해 조사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신현정입니다. (hyunspirit@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