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문 대통령 “국가는 국민 안전 위해 존재…대통령으로 무한책임 갖겠다” / KBS뉴스(News)
게시일 : 2019.12.10 17:26
독도 소방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오늘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9를 부르면 구조될 수 있다는 국민 믿음에 부응한 다섯 대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겠다며, 대통령으로서 국민 안전에 대해 무한한 책임감을 갖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소방대원 5명의 합동 영결식이 오늘 오전 10시 소방청장으로 엄수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바다 건너 우리땅 동쪽 끝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을 위해 다섯 대원은 망설임 없이 임무에 나섰다며, 이들의 숭고한 정신을 영원히 기리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언제 겪을지 모를 위험을 안고 묵묵히 헌신하는 전국의 모든 소방관들과 함께 슬픔과 위로를 나누고자 합니다."]
또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며, 소방관들은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들에게 국가 그 자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은 119를 부를 수 있다면 언제든 구조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고인들은 국가를 대표해 그 믿음에 부응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고 김종필, 서정용, 이종후, 배혁, 박단비 대원의 공로를 하나씩 언급하며 영웅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습니다."]
앞서, 지난 10월 말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소방헬기가 독도 해상에서 추락해 소방대원 5명과 민간인 2명이 숨졌고 대원 2명과 민간인 1명은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다섯 순직대원에게는 1계급 특진과 훈장이 추서됐고,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치됩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댓글 0
0/3000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