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가입
[정치부회의] 황교안 "변혁서 원유철 원해" vs 유승민 "그런 적 없다"
게시일 : 2019.11.13 19:07
네, 그렇습니다. 보수통합 지금까지 상황, 초간단 정리해드리죠. 보시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지난주에 "우리 합치자"했죠. 그러자 유승민 의원, "오케이, 근데 전제조건 3가지" 불렀습니다. 요즘 말로 "묻고, 더블로"이렇게 외친 것이죠. 그러자 황 대표, "우리 지금 만나 당장 만나" 유 의원 "아니 실무협의부터"한 겁니다. 이렇게 팽팽한 샅바싸움 끝에 일단 한국당이 실무협의체 꾸린 겁니다. 그 단장에 원유철 의원을 세운 거죠. 그렇다면 그 많고 많은 사람 중에 왜 원유철 의원이었을까요.

[정우택/자유한국당 의원 (어제) : 그쪽에서도 '원(유철) 의원하고 컨택을 했으면 좋겠다' 이런 그쪽하고의 '소통의 결과로 인물도 선정한 것이다' 이런 (황교안) 대표의 얘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요. 어제 오후부터였습니다. 유승민 의원 측에서 "뭔 소리야? 누가 원유철을 원했다 그래?"하는 말들이 들리기 시작한 겁니다. 심지어 "한국당이 통합에 생각이 없구만"하는 말도 들립니다. 인간 원유철, 유승민과 친하지 않을 뿐더러 오히려 배신자로 인식하고 있단 겁니다. 도대체 무슨 말 못 할 곡절이 있었기에 그럴까요.

때는 바야흐로 4년 전으로 거슬러 갑니다. 2015년 2월 2일,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 유승민-원유철 팀 승리합니다. 유승민은 원내대표, 원유철은 정책위의장 되죠. 하지만 기쁨도 잠시 박근혜 청와대와 유승민 원내지도부 간 불협화가 계속되고 급기야 넉 달 뒤 청와대에서는.

[박근혜/전 대통령 (2015년 6월 25일) : (배신의 정치는) 반드시 선거에서 국민들께서 심판을 해 주셔야 할 것입니다.]

이후, 끝까지 버텨보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유승민 원내대표 결국, 친박계의 파상공세에 밀려 십 여일 만에 이렇게.

[(2015년 7월 8일) : 임기를 못 채우고 물러나면서 아쉬움이 있습니다]

백기를 들었죠. 그렇다면 러닝메이트 원유철 정책위의장 "나도 유승민 따라서 함께 물러나렵니다" 했을까요? 이렇게요.

[(2017년 7월 14일) : 저는 민생 원내대표로서 휴식 없는 민생 마라톤을 시작하겠습니다]

그렇습니다. 그 유승민의 빈자리, 이렇게 꿰찬 겁니다. 이런 두 사람의 애증의 역사를 알고 있다면, 글쎄요. 원유철 의원을 통협협상단의 대표로 세우는 건 베스트 초이스가 아니었을 듯 싶은데 말이죠. 어쨌든 황교안 대표, "원유철이 웬말이냐"하는 유승민 의원 측 반발, 공식적으로 제기되자 약간 당황한 모습입니다. 오늘 아침에 이러더군요.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서로 그런 의사소통 과정에서 약간의 의견 차이가 있는 것 같아요. 걱정하는 부분들은 잘 설명하고 필요하면 필요한 조치를 해가면서 보안을 해가면서 (하겠습니다.)]

양측 간의 이런 불협화, 썩소를 지으며 지켜보고 있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입니다. "아주 잘들 한다" 말이죠. 이렇게요.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밀당이 가관입니다. 뒤로는 온갖 밀약으로 공천 장사를 하는 구태정치는 이제 벗어나기 바랍니다.]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댓글 0
0/3000

추천영상